애큐온저축은행, '급여선지급서비스' 론칭

신진주 기자


애큐온저축은행은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포용적 금융서비스 확대로 ESG 경영의 적극적 실천 의지를 다졌다. ⓒ애큐온저축은행

애큐온저축은행은 핀테크 스타트업 ㈜엠마우스가 개발한 급여선지급 상품인 ‘페이워치 급여선지급서비스’를 지난 15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.


급여선지급서비스는 엠마우스가 운영하는 근태 및 전자근로계약 관리 앱인 페이워치를 통해 근로자의 근무시간을 기록한 후, 이를 기반으로 출퇴근 인증 및 마일리지를 적립해 해당 마일리지 한도 내에서 개인신용대출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.


근로 1시간당 1마일리지(1만원)를 적립하게 되며 대출은 월 최대 50만원(일 최대 10만원)까지이며, 대출기간은 최대 30일, 연 6%의 금리를 적용했다. 모바일을 통한 자동대출 방식으로 신청자는 필요한 현금을 바로 지급 받을 수 있다.


애큐온저축은행은 급여선지급서비스를 통해 필요할 때 자금을 융통하지 못했던 비정규직 및 단기 근로자들이 급여일 이전에도 고금리 피해 없이 언제든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
이제 막 사회 생활을 시작한 사회 초년생이나 단기 시급 근로자 등 이른 바 ‘긱 워커(Gig Worker, 고용주의 필요에 의해 단기 계약을 맺는 근로자)들이 고금리 대출서비스나 현금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고도, 일한 만큼의 급여를 먼저 받을 수 있게 된 셈이다.


엠마우스는 페이워치앱으로 2019년 11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고, 지난해 SK그룹이 운영하는 사회적가치연구원의 ‘사회성과 인센티브 프로그램’에도 선정된 바 있다.


애큐온저축은행과 엠마우스는 급여선지급서비스 외에도 신규 제휴 금융 상품 개발을 위한 기술 협력을 진행해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.


이호근 애큐온저축은행 대표는 “생활고 등의 이유로 월급날까지 기다릴 수 없는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소액대출을 제공해 포용적 금융 실천에 앞장설 것”이라며 “애큐온저축은행은 서민 금융기관으로서 본연의 의무에 최선을 다해 ESG 경영도 앞서 나가는 금융사가 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

[출처] EBN산업경제, 원문 보기